고객의소리  Customer Voice

 제목   [내과]최윤순님의 고객의 소리입니다.
 이름   최윤순     등록일   2019-01-28
    내과     내과
 요청방식   휴대전화  휴대전화   010-86463122
 이메일    조회수   1477

안녕하세요.


여쭤보고 싶은 것이 있어 글을 올립니다.


저희 아버지께서 지난주 1월 22일 진안의료원에 입원하셨는데요.

1월 23일 수요일 간호사 선생님께 소변이 잘 안나온다 이야기를 하셨고

본인께서 결국엔 견디시기 힘들어 소변줄을 해달라 말씀드렸다 하시더라구요?

그런데 저희 아버지께서는 아무런 조치를 받지 못하셨구요

형제들에게 죽을 것 같다시며 호소를 하셨답니다.

결국 친척분께서 20~30분 가량 걸리는 진안의료원까지 가셔서 아버지를 모시고

1월 24일 전북대병원 응급실에 가셔서 소변줄을 하시고 소변을 보셨다 합니다.


환자분들에게 상황에 맞게 적절한 조치를 해주시는 간호사 선생님들 이실텐데요

저희 아버지께서 적절한 조치를 받으셨는데 전북대병원 응급실까지 가셔서 소변줄을

하셨어야 했는지?

1월 23일 근무하셨던 간호사 선생님께서는 담당의사 선생님께 어떤 의견을 주셨는지?

그 의견을 들으시고 담당의사 선생님께서는 어떤 결정을 내려 주셨는지 처치 과정이 궁금합니다.


흔하디 흔한 미디어나 주위를 둘러보면 의료(의사협회)와 관련해 이기는 사람이 없다 하는데요?

이 상황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상황이라 생각하여 여쭈어 봅니다.

관리자
2019-01-30
안녕하세요 진안군의료원입니다. 먼저 환자분께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본원에서는 소변불편감이 있을시 유치 도뇨관(소변줄)을 바로 삽입하지 않고 간헐적 도뇨(1회성 소변제거)방법을 먼저 시행하고 있습니다만 환자상태에 따라 의사의 처방을 따르고 있습니다. 1월23일 오후10시경 소변 불편감을 호소하여 간헐적 도뇨 방법으로 400cc 소변 확인하였습니다. 1월24일 오전8시경 회진시 경구약으로 약처방을 하였고, 9시경 소변 불편감이 지속되어 간헐적 도뇨 방법으로 600cc소변을 보셨습니다. 전원은 환자의 몸상태가 좀 더 안좋고 힘들어 하면서 환자분도 상급병원 진료를 원하여 전원 하셨습니다. 저희 병원에 관심을 가져 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 많은 조언 부탁드립니다. 더불어 환자분의 쾌유를 바랍니다. 비밀번호     
  
  자동등록 방지 코드 :

작성자     비밀번호      
이전글 이전글 김주혜님의 고객의 소리입니다.   2019-01-11   1430   
다음글 다음글 최윤순님의 고객의 소리입니다.   2019-01-28   1504   

삭제 수정 리스트